[SC현장] 진용진의 '피의 게임'="실사판 '오징어게임' 같아…공중파中 가장 매운맛일 것"

고재완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01 17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