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주먹쥐고 주방장' 육중완, 5년 기른 '트레이드 마크 수염' 싹뚝…이유는?

오환희 기자

기사입력 2014-09-09 18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