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론자매' 김새론-김아론-김예론 "우리가 한국영화 미래"

서주영 기자

기사입력 2011-08-05 10:5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