탤런트 김청 "'사랑과 야망' 출연 당시 왕따로 우울증 치료 받아"

김명은 기자

기사입력 2011-06-21 09:52 | 최종수정 2011-06-21 09:5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