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장분석] 최하위 후보→6강 다크호스. '태풍의 눈' 가스공사, KT마저 제압, 4연승. 가스공사 '득점기계' 배스 어떻게 제어했나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8 21:0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