그린 돌출+피로감+무자비한 견제. 3중고 스테판 커리. 스티브 커의 토로 "커리의 부담감, 불공평하다"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1 11: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