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장분석] 박무빈에게 김선형은 '벽'이었다. SK, 혈투 끝에 현대모비스 제압. 김선형 승부처 지배, 부활 조짐 보이다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07 21: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