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WKBL 현장인터뷰] '디펜딩챔프'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, "(박)혜진이가 올 때까지 버텨야 한다."

이원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5 14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