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현장인터뷰]오리온 잡은 유도훈 감독 "이제 대구는 가스공사다"

최만식 기자

기사입력 2021-11-17 21: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