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어렵지만 배우는 중" DB 일본인 선수 타이치의 KBL 적응기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1-03-07 08:4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