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쿼터 진 안의 역습, KB 박지수의 파괴적 반격. BNK의 KB 트라우마는 현재진행형

류동혁 기자

기사입력 2021-01-27 20:4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