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똑바로 보고 안칠래?' 밀어내기 볼넷 고른 김태연은 칭찬 대신 꾸지람을 들었다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4-06-15 12:4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