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내가 던지겠다" 패전 위기→수비 실책에도 '1이닝 더' 자처했다. 사직예수의 책임감 [대전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30 17:51 | 최종수정 2024-05-30 18:2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