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3년간 친 안타 두달만에 다쳤다' 대수비 요원이 주전이 되고 느낀 진실 "타격 잘되면 수비는 더 잘되더라"[인천 인터뷰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29 08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