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우승氣 받자" 세리머니까지 배웠다! 7년만의 가을야구 향한 롯데의 '간절함' [부산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22 11:10 | 최종수정 2024-05-22 11:3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