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화 초비상, 페냐 이어 산체스까지 조기 강판...팔꿈치 이상, 본인이 사인 보냈다 [대전 현장]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5-16 19:21 | 최종수정 2024-05-16 19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