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깐족'은 잊어주세요, 야구로 보여드리겠습니다...황성빈, 통산 2호 깜짝포 [부산 현장]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21 14:13 | 최종수정 2024-04-21 14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