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아쉽기는 하지만…" 초유의 '오심 은폐' 최대 피해자, 쓰라렸지만 받아들였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7 09:04 | 최종수정 2024-04-17 10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