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원 류현진? 인천 최정? 이제 '-1'…37세 동갑내기가 준비한 '전설의 스토리'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7 06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