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6연패' 김태형 감독, 칼 들었다…'만루 3B 타격→병살타' 주전 포수, 결국 2군行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5 17:56 | 최종수정 2024-04-15 18:2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