류현진 9실점 굴욕 안기더니, 박세웅 7실점 수모까지...4월, 금요일의 키움 무섭네 [고척 현장]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2 23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