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스스로에게 자신감 생겼다" 불운 털어낸 39세 최고참의 홀가분한 속내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4-12 00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