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이정후 든든한 동료 생겼다' 채프먼 3년 721억 계약, 4차례 GG 수비의 귀재...그런데 몸값이 LEE의 절반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3-02 17:1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