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하성 전 동료들 다시 합체? 소토 "스넬-콜, 원투 펀치 보고 싶다"...그러나 가능성은 희박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9 13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