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울시리즈로 1경기 손해야? '美서도 보물' 오타니 파워, LAD 최초 400만 관중 자신만만

노재형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5 06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