5연투 혹사 후유증 없다. '1차 캠프 149㎞→신무기 장착' 18세 특급 새내기의 다짐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4-02-24 09:3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