구창모 132억, 박세웅 90억...고영표 협상, 시작부터 100억이 기준이었다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5 17:0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