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SG 선수단 마음에 담아둔 '0번' 김강민…이제 앞으로 나아갈 시간이다

나유리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21 21:49 | 최종수정 2024-01-22 07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