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LG 우승 대주자' 트레이드 투수, '타격왕' 작명소 찾았다…"한 팀에 오래 있고 싶어서"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2 15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