논란 의식? 日 '김강민 사태' 막았다…'강백호 158㎞ K' 국대 강속구 투수가 떠난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4-01-12 05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