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포수 최다+역대 2위' 양의지, 생애 9번째 GG 수상 "내년 두산 우승 이끌고파" [삼성동현장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11 17:37 | 최종수정 2023-12-11 17:4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