치열한 접전! 52.9% vs 41.2%. 오지환 29년만에 우승 한국시리즈 MVP 골든글러브까지 "2023년 최고의 해"[GG 현장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11 18:2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