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우승 프리미엄' 있어도 버겁다. 12년간 철옹성 '양+강'…새 역사 이뤄질까 [SC포커스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2-10 14:48 | 최종수정 2023-12-10 18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