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韓최초 골드글러브' 김하성 "ML 꿈꾸는 한국 후배들에게 동기부여 기쁘다"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6 16:47 | 최종수정 2023-11-06 16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