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애증'의 친정팀과 KS, 박경수의 감격 "LG와 충분히 해볼만 합니다. 그리고 할 겁니다"

김용 기자

기사입력 2023-11-06 09:4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