롯데전 2경기 4안타 4타점…8위 불씨 살린 19세 신인 문현빈, "1군에 남아있는 것에 높은 점수"

민창기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15 17:32 | 최종수정 2023-10-15 18:3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