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두 경기 연속 건재함 과시' 태극마크 아쉬움 털어낸 이의리, 최고 152km 강속구 이어 시즌 최다 109구

박재만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4 07:46:0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