역대 '최약체'라고? '23세' 류중일호의 두 가지 미션, 韓야구 미래가 달렸다 [항저우현장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10-01 10:11:43