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그냥 버리려고 했는데" 42년 최초 위업 쓰고 부러진 배트, FA 최대어가 살렸다!…보상선수 성공 신화 '가보' 생겼다 [SC비하인드]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9-19 14:29:38