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역 타율 2위 '3안타 폭발'의 날…떠올린 '스승의 은혜'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8-05 13:15:0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