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한참을 서있었다" 박건우의 석고대죄, '카리스마' 사령탑은 끝내 "만나지 않았다"[비하인드]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5 03:54 | 최종수정 2023-07-05 06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