과거의 영광보다는 '팀퍼스트'…국민타자표 리더십, '약속의 땅'도 다르지 않았다.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5 01:03 | 최종수정 2023-07-05 04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