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KBO 온 걸 환영해' 첫 승 달성한 맥키니, 동료들의 시원한 물세레 축하 세리머니[고척현장]

송정헌 기자

기사입력 2023-07-02 11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