만년 백업→방출→30세 입단테스트→최저연봉…이젠 롯데에 없어선 안될 키다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23 23:09 | 최종수정 2023-06-24 05:4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