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손바닥에 피가 났다" '박진만→김상수→이재현'으로 이어진 삼성 7번의 역사, 국민유격수가 떠올린 원조 7번의 추억

정현석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21 12:45