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중요한 시점에 미안하다" 떠나는 중에도 '팀 생각', 이래서 '효자 외인'이었다

이종서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8 01:14 | 최종수정 2023-06-18 12:14