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새로운 반지를 원한다" 흔들림 다잡은 42세 레전드의 일침, 직접 밝힌 또다른 속내 [인터뷰]

김영록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16 22:44 | 최종수정 2023-06-17 05: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