어제의 히어로가 오늘은 X맨. 찬스 놓치더니 동점 유발 실책까지... 이적생의 악몽같은 하루[부산 현장]

권인하 기자

기사입력 2023-06-08 10:00:1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