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658일만에 본 손맛, 우연이었다? 키움 임병욱이 밝힌 사연 "타임 불렀는데…"[고척 인터뷰]

박상경 기자

기사입력 2023-04-15 20:26:19