감독 경험無 '양신'의 소신발언, 누굴 위한 일침인가

한동훈 기자

기사입력 2023-03-11 18:15:16